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몸 달아하는 안철수 안타깝다, 일주일이면 단일화"

중앙일보 2021.01.27 14:32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를 주장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몸이 달아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안타깝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와의 후보 단일화 방안’에 대한 질문에 “우리 후보가 있어야 단일화를 한다. 한쪽에서만 급하다고 단일화를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된 3월 4일 이후 단일화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단일화를 하면 우리 후보가 있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후보 선정 과정에 있는데 한쪽에서 급하다고 해서 단일화가 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의 (입당이나 합당) 제의를 받아본 적도 없고, 지금까지 태도를 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리라고 상상도 하지 않는다”며 “당사자들의 의지가 어떤가에 달렸다”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입당을 거부하고 안 대표가 개방형 ‘통합 경선’을 제안하자 ‘뚱딴지같은 소리’라고 거부했다. 그러자 안 대표는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가능한 한 빨리 실무 협상을 시작해야 단일화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우리 당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봤을 때는 새 인물이 나올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한다”며 “다만 서울에 1명, 부산에 2명의 신인이 있는데 이들이 경쟁력을 끝까지 가질 수 있겠느냐는 것은 우리가 두고 봐야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희망해도 (새 인물이) 현실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건 방법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당 예비후보들 상당수가 지난 총선에서 패배했는데 이번 보선에서는 승리할 수 있겠냐고 묻자 “잘 알다시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선거에서 떨어지고 시장에서 떨어졌는데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느냐”며 “지난 총선에서 실패했다고 꼭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는 논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시장 선거 의사를 밝힌 박영선·우상호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지난번에도 시장 후보로 나와서 경쟁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 민주당 후보로 봤을 적에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