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환자 후유증, 피로감>호흡곤란>탈모

중앙일보 2021.01.27 00:15 종합 10면 지면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이 후유증으로 피로감, 운동 시 호흡곤란과 탈모 증상 등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의료원 입원환자 40명 조사

26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 확진 입원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검진·설문 조사한 결과 10명 중 4명(43%·중복 응답)은 피로감을 주된 증상으로 꼽았다. 운동 시 호흡곤란(35%)과 탈모(23%) 증상도 보고됐다. 이외에 가슴 답답함(15%), 두통(10%), 기억력 저하(8%), 후각 상실(5%), 기침(5%) 등이 나타났다.

관련기사

 
권준욱 방대본제2부본부장은 “19~39세에서 피로감이 44%, 40~59세에서도 피로감이 58%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며 “60세 이상의 경우 호흡곤란이 58%로 증상 중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중증환자의 경우 호흡곤란이 60%, 가래가 있는 경우가 30% 등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정신과적 후유증과 관련해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우울증은 감소했으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증가함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중국·영국·이탈리아 등에서도 확진자 대부분 피로, 수면장애, 근육통, 탈모 등의 후유증을 1개 이상 호소했고, 완치 6개월 후까지 이런 증상이 지속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영국에선 중증일수록 피로, 호흡곤란 등 위험이 1.2~2배 증가한다는 연구가 있었고, 중국에서는 중증환자에서 폐 기능이 손상되거나 6개월 후까지 ‘폐 확산능’이 손상되는 것이 확인됐다. 폐 확산능은 흡입된 공기에서 폐 모세혈관의 적혈구로 가스를 전달하는 폐의 능력을 말한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