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핸 개학 대란 없다…교육부 “확진 늘어도 연기 안할 것”

중앙일보 2021.01.27 00:14 종합 10면 지면보기
교육부가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개학 연기는 없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설 연휴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더라도 개학 일정을 바꾸지 않겠다는 것이다. 등교수업은 유아,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부터 확대된다.
 

랜선개학 해서라도 일정 유지키로
유치원·초등 저학년 먼저 등교 지원

“어린 환자, 타인 전파 가능성 낮아”
서울대팀도 의무격리 회의론 제기

교육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확진자 수 증가에 따른 개학 연기는 없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변한다고 개학을 연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실장은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적절히 탄력적으로 운영해 예측 가능한 학사운영을 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확진자가 늘면 ‘랜선 개학’을 해서라도 일정을 변경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교육부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을 늦추다가 4월이 돼서야 온라인으로 개학했다. 충분한 준비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온라인 개학을 하면서 사이트에 접속되지 않는 경우도 많아 ‘먹통 개학’ ‘개학 대란’이란 비판도 나왔다. 이 실장은 “원격수업 준비가 안 돼 개학을 연기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지난 1년간 원격·등교 수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왔기 때문에 같은 상황이 발생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가 업무계획에서 첫 번째로 꼽은 추진과제는 ‘학교의 일상 회복’이다. 교육부는 “사회적 요구, 발달 단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유아,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 학생 등이 먼저 등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학교급별·학년별 등교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은 향후 추가로 발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학생 수가 많아 거리두기가 어려운 학교에는 교사를 늘린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저학년 중 한 반에 30명 이상인 경우를 과밀학급으로 보고, 교원·강사·예비교원·기간제교원 등 2000명을 추가 배치하기로 했다.
 
한편 18세 이하 아동·청소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전염력이 약해 시설 격리 필요성이 크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윤기욱·최은화 교수팀이 대한의학회 발행 국제학술지(JKMS)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서다. 연구팀은 지난해 8월 6일~11월 14일 서울 노원생활치료센터와 서울보라매병원에 입원한 0~18세 확진자 53명의 전염성, 임상 증상 등을 분석했다. 1세 미만 2명, 1~4세 25명, 5~9세 12명, 10~18세 14명 등 조사 대상자들은 부모 등 보호자 45명과 함께 격리됐다. 확진자가 아니었던 보호자 16명 중 15명은 아이와 단둘이 생활하면서 밀접 접촉했지만 확진되지 않았다. 확진된 가족 3명과 함께 격리된 여성 1명만 퇴원 후 격리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되지 않은 15명은 마스크 착용과 손 위생 정도의 기본 방역수칙만 준수했다고 한다. 연구팀은 “2세 미만 영아 3명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는데도 보호자가 감염되지 않았다”며 “아이들의 전염력은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며 집에서도 안전하게 돌볼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임상적 증상(무증상·경증)과 전염성, 아이들의 스트레스 등을 고려했을 때 0~18세의 경우 꼭 시설에 격리할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문현경·황수연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