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플로리다, IOC에 "日 대신 올해 올림픽 개최하고 싶다"

중앙일보 2021.01.26 20:5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본 도쿄의 하계 올림픽 개최 가능 여부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미국 플로리다주가 도쿄를 대신해 올해 올림픽을 개최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일본 도쿄에 설치된 올림픽 조형물. [AP=연합뉴스]

일본 도쿄에 설치된 올림픽 조형물.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플로리다주의 지미 파트로니스 최고재무책임관(CFO)이 이날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 보낸 서한에서 "2021년 올림픽 개최지를 일본 도쿄에서 미국, 구체적으로는 플로리다주로 이전하는 것을 고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파트로니스 CFO는 "일본 지도부가 2021년 올림픽 개최에 대해 '사적으로는' 매우 걱정하고 있다는 보도들이 나온다"면서 "플로리다에 개최지 선정팀을 보낼 수 있는 시간이 아직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또 "플로리다 주지사가 빠른 백신 보급을 위해 민간 부문과 파트너십을 맺었다"면서 다른 주와는 달리 백신이 신속히 배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AFP통신에 따르면 플로리다는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2만 5000명에 이르는 등 상황이 좋지 않다.  
 
앞서 도쿄 하계 올림픽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7월에서 올해 7월로 1년 연기됐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악화하면서 취소론이 부상하는 상황이지만 일본 정부는 예정대로 도쿄올림픽 개최 준비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