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실련 "박범계, 삼성 유착 의혹···'장충기 수첩'에 이름 나왔다"

중앙일보 2021.01.26 17:23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중앙포토]

 
진보성향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경실련은 26일 성명을 내고 "한 나라의 사법 행정을 총괄해야 할 법무부 장관이 재산 신고 누락에 따른 공직자 윤리법 위반 시비에 휘말리게 됐다"며 "적격성에 대한 회의를 불러일으키기에 족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부동산 신고 누락 등으로 공직자 윤리법 위반 의혹이 제기됐다. 본인 소유 충북 영동 부동산을 8년간 신고 누락하거나, 배우자의 경남 밀양 부동산을 지각 신고했다는 것이다. 또 본인 소유 대전 아파트를 신고하지 않은 채 매각했다는 문제제기도 있었다. 
 

경실련은 "(박 후보자가) 신고 누락에 대해 본인의 불찰이라고 이야기 했지만, 고의적인 신고 의무 회피인지 정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박 후보자는 법과 정의를 수호해야 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또 박 후보자가 삼성 '장충기 수첩'에 이름이 등장하는 등 삼성과의 유착 가능성도 제기했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이 `특정재산범죄수익 등의 환수 및 피해구제에 관한 법률`의 국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유력 인사들 관련 정보를 수집했는데, 박범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법안에 서명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정보에 포함됐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경실련은  "준법의식 부재 및 정경유착 의혹에 찌든 박범계 후보자의 장관 후보직 사퇴와 박 후보자의 공직자 윤리법 위반 혐의에 대한 국회 공직자 위원회와 국회윤리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