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조기보다 통통한 부세 보리굴비, 쫄깃한 식감이 일품

중앙일보 2021.01.26 00:04 8면
부세 보리굴비는 천일염으로 간을 해 바닷바람에 말려 생산한다. 프리랜서 장정필

부세 보리굴비는 천일염으로 간을 해 바닷바람에 말려 생산한다. 프리랜서 장정필

한정식집이나 일식집에서 1인분에 2만5000~3만5000원 하는 보리굴비 정식은 조기가 아니라 부세를 두세 달 동안 말린 것이다. 부세는 조기와 같은 민어과이고 생김새와 맛이 조기와 비슷해 사촌 격이다. 조기보다 더 통통해서 살집이 넉넉해 먹을 게 많다.
 

예그리나 부세 보리굴비

부세 보리굴비는 쌀뜨물에 30분가량 담가 불린 다음 내장을 제거하고 쪄서 먹는다. 찐 다음 참기름을 발라 프라이팬에 살짝 구우면 쫄깃하며 고들고들한 식감과 고소한 맛이 더한다.
 
부세 보리굴비도 굴비의 본고장인 전남 영광군 법성포에서 천일염으로 간을 해 2~3개월간 바닷바람에 말려 생산한다. 조기 보리굴비보다 가격 대비 만족도가 매우 높아 인기를 끌고 있다. 영광군에 있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예그리나’는 부세 보리굴비를 조금만 이문을 붙여 판매한다. 수익금 전액을 장애인 복지사업에 사용한다.
 
시중에서 보통 12만원에 파는 특품(길이 29~32㎝짜리 10마리)을 9만원에 판다. 찐 다음 한 마리씩 개별 진공 포장한 것도 팔고 있다. 전자레인지 등으로 데우기만 하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주부들이 좋아한다. 특품 10마리 구입 고객에게는 검은깨를 넣은 생(生) 모싯잎 송편 500g을 함께 제공한다. 주문전화 061-352-3288, 010-5519-9127.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