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자사기 대표와 질펀하게 놀았나"…이 말에 박범계 '버럭'

중앙일보 2021.01.25 21:58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의 일부를 사실로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에 대해 “판단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에 “법원에서 간접 판단이 있었고 오늘 인권위에서도 판단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권위는 이날 박 전 시장이 피해자를 성희롱했다고 간주하고 서울시 등 관계기관에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를 권고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도 해당 피해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의 1심 선고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인정하는 취지의 판단을 내린 바 있다.
 
이날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를 언급하며 “자신의 SNS에 ‘문란한 암컷, 수틀리면 표변’이라고 적으며 심한 모욕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고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장관으로 일하게 되면 진 검사에게 한 번 물어볼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진 검사에게 물어볼 게 아니라 문책을 해야 한다”며 “장관으로 취임하면 조속히 징계 절차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자는 또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불법 중개한 혐의를 받는 투자업체 대표와 친분이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공세에 “억측”이라며 “느낌만 가지고 말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전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수사를 받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 후보자와의 친분을 이용해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가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와 한 행사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있는 사진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누구 초대인지를 따져 물었고 박 후보자는 “그분의 프라이버시가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이 “투자사 직원이 참가한 지 몰랐다고 했는데 같이 춤추고 노는데 누구라고 생각했느냐”고 따져 묻자 박 후보자는 “‘못난 소나무’(행사 주최 단체) 회원들인 줄 알고 갔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당시 야유회에 참여했던 사람들의 증언이라며 녹취를 공개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녹취에서 증언자들은 “(김씨가) 갑의 위치로 보였다, 춤추라고 하면 춤추고 이런 모습이 민망하기도 했다” “(김씨가) 중요한 사람이 내일 오니까 행사 준비를 철저하게 하라고 했다” “친분이 두터워 보였다” 등 발언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한 시간 반 정도만 머물렀을 뿐이라며 김씨와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김 의원이 ‘질펀하게 함께 놀았다’는 내용의 말을 하자 “말씀을 함부로 하지 말라. 어떻게 질펀하게라는 표현을 쓰느냐”라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모임의 다른 공동대표의 초대로 간 것”이라며 “김씨와는 당일 현장에서 처음 인사를 했을 뿐 그 업체의 투자자나 직원이 참가하는지 여부를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