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기념사업회 반발 속 '최재형상' 직접 수상

중앙일보 2021.01.25 20:18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25일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독립운동가 최재형상' 시상식에서 '최재형상'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김원웅 광복회장과 임시의정원 걸개 태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퇴임을 앞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일부 단체의 반발로 논란이 된 광복회의 '독립운동가 최재형 상'을 직접 수상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부터 상을 전달받았다.
 
광복회는 추 장관이 재임 중 친일파 후손이 소유한 재산 171필지(면적 약 293만㎡, 공시지가 약 520억 원, 시가 약 3000억 원 상당)를 국가귀속 시킨 점을 수상 사유로 밝혔다.
 
추 장관은 수상 소감에서 "이 자리에 오는 것이 조금 쑥스럽기도 했다"면서 "앞으로도 더 잘해달라는 법무부에 대한 관심과 응원 차원이 아닌가 해서 제 개인 입장보다는 법무부의 관심·촉구로서 노력해달라는 차원에서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며칠 후엔 숨 가쁘게 달렸던 장관직 마무리하고 떠나게 된다"며 "이런 상으로 저에게 옷깃 여밀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따뜻한 응원 영원히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저 자신을 성찰하고 가다듬는 좌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단법인 독립운동가최재형기념사업회는 지난 24일 입장문을 내고 "최재형 상을 후손과 본 사업회의 승인 없이 수여하는 것은 최재형 선생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이날 김 회장은 반발을 의식한 듯 "(이번 수상은) 정파적인 이해관계에 의한 것이 아니다. 역사 정의를 실천하는 과제로서 상벌위원회에서 수상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