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바와 카드 돌려막기로 버틴다"…거리로 나선 여행사 대표들

중앙일보 2021.01.25 14:12

“지난 1년간 10만명이 생계를 잃었다. 정부가 생존권을 보장하라!”

 
25일 오전 10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 여행사 대표 9명이 집회를 갖고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축소와 고용유지지원 연장 등을 촉구했다. 이들이 든 피켓에는 ‘정부는 무너지는 중소여행업체 생존대책을 강구하라’ ‘중소여행사 임대료 지원’ ‘중소여행사 4대보험 납부유예’ 등이 적혀있었다. 이날 집회는 중소여행사 60여개가 모인 우리여행협동조합·중소여행협력단·한국공정여행업협회 3개 단체가 주최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기 위해 중소여행사 대표 9명만 참가했다.  
 
 
25일 오전 우리여행협동조합·중소여행협력단·한국공정여행업협회 3개 단체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 모여 집회를 열고 있다. 이병준 기자

25일 오전 우리여행협동조합·중소여행협력단·한국공정여행업협회 3개 단체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 모여 집회를 열고 있다. 이병준 기자

 
이날 마이크를 잡은 이장한 우리여행협동조합 이사 겸 아이엔지여행그룹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영업금지 및 제한 등 억제책이 시행됐다. 여러 업종의 피해가 심각하지만, 여행업계는 지난해 1월 첫 확진자 발생 후 현재까지 매출이 사실상 제로(0) 수준”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3차 재난지원금 지원 과정에서도 집합금지업종은 최대 300만원을 지원받았지만 여행업종은 일반 업종으로 분류해 연 매출 4억 이하의 사업자만 100만원씩만 지원받았다”고 지적했다.

 
이 이사는 “지난해 관광업체 약 600곳이 문을 닫았고 종사자 10만여명은 생계를 잃었다"며 “여행업계가 무너지면 수많은 관광레저산업과 관련 교육기관, 한국인이 해외에서 운영하는 식당이나 쇼핑센터도 무너져 대한민국 서비스산업의 전락을 야기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 현장 모습 일부. 이병준 기자

이날 집회 현장 모습 일부. 이병준 기자

 
김봉수 중소여행협력단 부단장 겸 여행사 비욘드코리아 대표는 “카페나 식당은 시공간 제한이 있지만 나름 영업을 할 수 있었다. 일부는 오히려 매출이 는 곳도 있다. 하지만 여행업은 자가격리 14일과 정부의 여행자제 권고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강제적 영업정지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부단장은 이어 “생계를 잃은 사업자들은 대리운전이나 공공근로·택시·택배·건설현장 등에서 알바 시급을 받으며 일하고 있다. 생계와 회사 유지가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며 “많은 이들이 알바 일로는 감당이 안 돼 대출과 카드 돌려막기로 버텨왔지만 신용등급이 바닥에 떨어져 대출이 막히고 신용불량자로 전락하기 일보 직전”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부산시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전 부산시청앞에서 1년 이상 매출이 없는 중소 여행사에 운영자금지원과 생존권 보장을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시 여행업 생존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25일 오전 부산시청앞에서 1년 이상 매출이 없는 중소 여행사에 운영자금지원과 생존권 보장을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들은 이날 ▶해외 입국자에게 PCR 코로나19 검사 음성 확인서 등을 지참하게 해 자가격리 기간을 줄이고 ▶홍콩이나 싱가포르 등 우수 방역국가와 트래블 버블(협약국 간에 자가격리조치 없이 상대국을 여행할 수 있도록 한 여행 협약)을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또 ▶여행업 고용유지지원 특별업종 지정을 코로나19 이후 여행 재개시까지 연장하고 ▶임대료나 공과금 등을 감면해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는 2월 5일까지 이 같은 요구를 담아 매일 국회와 서울·부산·광주시청, 목포 전남도청과 문체부 세종청사 앞 등에서 릴레이 피켓 시위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