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현 "유시민 대선 행보 가능성" 김경협 "친문도 모르는 얘기"

중앙일보 2021.01.25 11:55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의 재단 사찰 의혹 제기'에 대해 사과한 것에 대해 "사과문에 복선이 깔렸다는 생각이 든다", "진정성이 불투명하다", "책임 회피를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비판하며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진정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노무현 재단 이사장 사퇴를 촉구했다. 또 유 이사장의 대권 행보 가능성에 대해 "그럴 가능성을 충분히 높게 보고 있다"며 "유시민 내가 있습니다라고 나선 것 아닌가"라고 평했다.  

 
김 의원은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유 이사장이) 내가 있지도 않은 일로 의심하고 비판했다면 사실 확인해서 나를 혼내면 된다고까지 얘기를 했다. 이렇게 자신 있게 큰소리쳤으면 왜 그렇게 큰소리쳤는지, 누가 그 정보를 제공해줬고 왜 신뢰하게 됐는지 어떤 자료를 봤는지 그걸 밝혀야 한다"고 사과에 이은 진정성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그는 "책임지는 자세를 보인다면 적어도 재단 이사장에서는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검찰 내부에서 통하는 사람들끼리 모종의 거래관계가 있을 것이라는 추정이 훨씬 납득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번 사과가 유 이사장의 향후 대권 행보 준비 차원이 아니냐는 질문이 나오자 김 의원은 친문과 거리가 먼 이재명 경기지사가 독주하고 있고, 이낙연 당 대표와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지지부진한 야권의 현재 정치 지형을 설명하며 "그동안 노무현의 정치적 경호실장 역할을 해왔고, 계속해서 친문 활동을 했던 것으로 평가되는 사람. 누군가를 찾아야 할 것이고, 그중에 한 사람, 유시민 내가 있습니다라고 나선 것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저도 노무현재단의 기획의원이기도 하다. 소위 지금 얘기하는 친문중의 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제가 모르는 얘기를 김 의원이 어떻게 저렇게 잘 알고 있을까"라며 "본인은 전혀 대선 출마나 이런 대 뜻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대선 등판설을 일축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