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끼 손가락 걸고 퍼트 하는 거 맞죠

중앙일보 2021.01.25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오른쪽 새끼 손가락을 샤프트 아래쪽에 걸고 퍼트하는 마크 허바드는 “이 자세를 취하는 자체가 퍼트 성공에 대한 강력한 의지이며 짧은 퍼트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사진 골프닷컴]

오른쪽 새끼 손가락을 샤프트 아래쪽에 걸고 퍼트하는 마크 허바드는 “이 자세를 취하는 자체가 퍼트 성공에 대한 강력한 의지이며 짧은 퍼트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사진 골프닷컴]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2라운드 경기가 열린 2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퀸타의 PGA 웨스트 골프장. 9번 홀에서 마크 허바드(미국)는 1.2m 파 퍼트를 남겨뒀다. 허바드는 왼손으로는 정상 그립을 잡았는데, 오른팔은 크게 벌렸다가 허리를 굽혀 헤드 바로 위 샤프트를 잡았다. 손 전체가 아닌 새끼손가락으로만 파지한 것이다.
 

마크 허바드, 괴상한 자세로 화제

특이한 골프 퍼트 자세가 더러 있었다. 최경주는 공을 정면으로 보고 퍼터 끝을 몸에 붙이고 퍼트를 한 적이 있다. 미셸 위는 오랜 기간 다리를 넓게 벌리고 허리를 90도로 굽힌 상태로 퍼트했다. 허바드의 이번 퍼트는 지금까지 그 어느 퍼트 자세보다 괴상했다.
 
미국 골프채널 중계진은 “도대체 저게 뭐냐”며 깜짝 놀랐다. 해설가 트레버이멜먼은 “(지금까지 특이했던 다른 퍼트 자세보다) 한 차원 높은 완벽한 교과서적인 기술”이라고 농담했다. 퍼트 자세 자체도 이상했지만, 오른팔을 크게 벌린 후 클럽을 잡는 동작은 마치 일종의 주술 의식처럼 보였다.
 
허바드는 경기 후 미국 골프채널에 “산호세 대학에 다닐 때 존 트링게일이라는 선수에게 배웠다. 우리 (대학)팀 전체가 할 줄 알았고, ‘더 스네일’(달팽이)이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허바드의 평소 퍼트는 평범하다. 다만, 짧은 퍼트가 잘 안 될 때 가끔 이 방법을 쓴다. 1, 2부 투어에서 몇 차례 했는데, 방송에 나온 건 처음이다. 이날 허바드는 컷 탈락이 확정적인 상황이었다. 그래서 약간 장난기도 발동했다.  
 
괴상하지만 규칙 위반은 아니다. 허바드는 1, 2부 투어에서 경기위원으로부터 “불법이 아니다”는 유권해석을 받았다. PGA 투어는 이 방법이 “몸 특정 부위에 축을 형성하지 않으므로 규칙 위반이 아니다”고 재확인했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