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불법금융 대표와 야유회서 어깨동무…“그 뒤 투자금 두 배로”

중앙일보 2021.01.25 00:02 종합 6면 지면보기
2018년 친여 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왼쪽)와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붙잡힌 김 모 대표(가운데). [사진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2018년 친여 지지 모임인 ‘못난 소나무’가 개최한 행사에 참석한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왼쪽)와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붙잡힌 김 모 대표(가운데). [사진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

다단계 불법 주식투자 혐의로 수사를 받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의 친분을 이용해 투자금을 유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친분 내세워 투자자 모은 정황
박 “행사장서 처음 만나 인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비인가 회사들을 설립한 뒤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 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자본시장위반법·공동폭행·협박) 등으로 투자업체 대표 김모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투자액만 2000억원 이상이다.
 
김씨는 2017년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조직본부 산하 조직특보단에서 활동했던 ‘못난 소나무’란 단체의 운영진이었다. 특히 야당은 김씨가 투자금 유치에 한창이던 2018년 8월, 이 단체 주최로 전남 담양에서 야유회를 개최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김씨가 야유회를 열면서 “고객들(투자자들)을 행사에 다 오게 하라”고 지시했다는 업체 직원의 진술도 있었다고 한다.
 
이날 야유회장에는 ‘박범계 국회의원님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도 내걸렸다. 투자업체의 한 관계자는 김 의원실에 “박 후보자는 투자를 망설이던 사람들에게 보증수표나 다름없었다. 야유회에 다녀간 뒤 투자금이 평소 두 배 이상 몰렸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박 후보자가 김씨 주식 사기를 묵인한 것은 아닌지, 야유회 참석에 대가성은 없었는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당대표 출마 후 낙선 인사차 전국을 돌아다닐 때 평소 아는 ‘못난 소나무’의 다른 이가 오라고 하여 들른 것”이라며 “김 대표라는 분은 그날 처음 인사를 나누어 어떤 업체를 운영하는지, (야유회에) 투자자가 오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