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연구팀 "코로나 걸린 주인, 반려견도 양성 나왔다"

중앙일보 2021.01.24 22:07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반려견도 코로나19 양성 의심 사례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반려견 이미지. [중앙포토]

반려견 이미지. [중앙포토]

24일 서울대 벤처기업인 ‘프로탄바이오’ 대표인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병원에서 5살 수컷 프렌치불도그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보호자가 격리되면서 반려견을 동물병원에 맡겼는데 이틀 뒤 검사에서 감염 판정이 나온 것이다.
 
최근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한 프로탄바이오는 보건당국에 허가를 받고자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험해보던 중 이 프렌치불도그에게서 양성 반응을 처음으로 포착했다고 한다. 이 키트는 동물의 콧물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조 교수는 이날 중앙일보 통화에서 “양성 반응을 포착한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며 “정확한 확진 판정을 내리고자 프렌치불도그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렌치불도그는 현재 이상 반응 없이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한다.
 
앞서 미국·홍콩 등 해외에서는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서도 코로나 감염이 발견됐다는 사례가 보고됐다. 조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려동물이 사람한테 옮긴 사례는 보고된 바 없기 때문에 크게 동요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수의사를 포함해 동물들도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줄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이날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키우던 어미 고양이와 새끼 고양이 두 마리 중 새끼 한 마리가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발생한 첫 반려동물 확진 사례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모녀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