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정 총리 "반려동물 감염 첫 확인…관리지침 마련해야"

중앙일보 2021.01.24 15:40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정세균 국무총리가 밝혔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반려동물을 가족같이 여기며 일상을 함께 하고 계신 분들, 생활 속에서 반려동물을 흔히 접하는 많은 국민들께 걱정과 불안을 드릴 수 있는 일”이라며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알렸다.  
 
이어 “방대본은 사람과 동물 간의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과학적으로 평가해서 투명하게 공개해 주시고, 농식품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하는 등 불안감이 없도록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로 지난 1주간 하루평균 130명 이상 확진자가 감소했다”면서도 “지역사회 내의 조용한 전파와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 재확산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요인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찾아내고 있는 조용한 전파자가 아직도 하루 확진자의 17%를 차지하고 있고, 감소하던 감염재생산지수가 최근 다시 증가하고 있다”면서다.
 
그는 “세계 각지로 무섭게 퍼지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확산될 경우 감염재생산지수가 1.5배나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 기준 조정에 대해선 “설 연휴까지도 감안하여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대다수 전문가들은방역조치를 강화할 때는 신속하게, 완화할 때는 신중하면서도 조심스러워야 한다고 지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수본과방대본을 중심으로 각 부처와 지자체, 그리고 전문가들과 충분히 논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겨울철이 끝나지 않았지만 당초 우려했던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유행’(twindemic)은 다행히 잘 막아내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수칙 준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를 잘 실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