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또 때린 이낙연 "곳간지기 구박한다고 뭐가 되겠나"

중앙일보 2021.01.24 12:2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KBS '심야토론'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기획재정부 곳간지기를 구박한다고 무엇이 되는 게 아니다"라며 "독하게 얘기해야만 선명한 것인가"라고 각을 세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탈출 해법을 두고 이 지사와 분명한 차이를 드러내며 공개 비판한 것이다.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라는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발언을 정세균 국무총리, 이 지사가 강력히 비판을 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당정 간에 얘기하면 될 일이지, 언론 앞에서 비판하고 다니는 것이 온당한가"라며 "하물며 같은 정부 내에서 좀 의아하다"고 했다.
 
다만 그는 "지금 단계에서는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은 틀림없고, 곳간은 언젠가 쓰기 위해 채우는 것"이라며 "확장 재정 필요성에 동감한다"고 말했다.
 
모든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지역 화폐를 통해 지급하겠다는 이 지사의 방침에 대해서는 "시도지사협의회 의견을 보면 대다수는 선별지원을 원한다고 한다"며 "국민이 함께 가야 한다는 가치가 있어서 고민스러운 것"이라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재난지원금의 보편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는 "언젠가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은 좀 빠른 것 같다. 연말에 위기가 또 올 수 있다고 방역 당국이 말하는 데 그때까지 버틸 수 없다"고 했다.
 
여야 협치와 관련해 법사위원장을 지금이라도 양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안 될 것"이라고 답했다.
 
공매도 재개 허용에 대해서는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를 정치권에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정부 내부에서 제도 개선을 포함해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개인적으로는 좀 신중한 태도를 갖고 있다"고 답했다.  
 
최근 크게 하락한 대선 지지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 대표는 "몹시 아프지만 특별한 대책이 없다"라며 "지지율과 관계없이 제가 해야 할 일을 열심히 하고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