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티룸 업주들 "식당·술집보다 안전…부당 집합금지 해제하라"

중앙일보 2021.01.23 18:40
 '파티룸' 업주 모임인 전국공간대여협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이 업종에 대한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가 부당하다"며 "집합금지를 즉시 해제하고 합리적 운영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지혜 기자

'파티룸' 업주 모임인 전국공간대여협회 회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이 업종에 대한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가 부당하다"며 "집합금지를 즉시 해제하고 합리적 운영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지혜 기자

"기준 없고 불공평한 집합금지 즉시 철회하라!"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  '파티룸' 업주들 모임인 전국공간대여협회 회원 5~6명이 모여 '불공평한 집합 금지 철회'를 주장하는 검은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들은 "확진 0명 파티룸은 무엇 때문에 집합금지하나" "파티룸이 무슨 죄냐" "자영업자 다 죽는다"라는 구호도 연신 외쳤다. 업주들은  "파티룸은 다목적 이용 공간으로 파티만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우리 업종에 대한 이해 없이 무조건 집합금지 업종으로 선정하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집회에서 "모여서 먹고 마시는 게 파티라면 식당도, 호프집도 파티 현장"이라며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는 공간이 아닌 사적으로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공간대여업을 파티룸이라 특정해 규제할 이유는 없다"는 입장문도 낭독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을 향해 "공간대여에 대한 비합리적 집합금지를 즉시 해제하고 공간대여업자 피해에 대한 현실적 구제책을 강구하라"며 "기준 없는 방역을 중단하고 다목적 이용 공간에 대한 합리적 운영 방안과 정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파티룸을 포함한 공간대여업 대부분은 지난해 12월 8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이후 운영이 제한되거나 금지됐다. 지난 16일 정부가 발표한 집합금지 해제 업종에서도 제외됐다. 이에 파티룸 업주들은 최근 협회를 결성해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협회에는 발족 하루도 안돼 250여명의 회원이 모였다. 
 
이 협회의 김두일 대표는 "지금까지 파티룸에서는 확진자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는 등 그 어느 공간보다 안전하지만 파티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비합리적 영업 규제로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심각한 타격을 입고 폐업하는 등 피해가 속출해 잘못된 사실을 바로잡고 합리적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자 집회 등 단체행동을 계획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파티룸은 사전에 예약한 한 팀이 독립적으로 사용하는 공간이다. 즉석에서 모임이 이뤄지는 다중집합시설이 아니며 날짜를 미리 정한 지인들이 독립된 공간을 빌려 사용하는 구조라는 것이다. 또 파티룸뿐 아니라 촬영 스튜디오, 스터디룸, 회의실, 연습실, 독립 오피스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된다. 파티를 목적으로 하는 모임이 방역의 규제 대상이라면 해당 용도를 제한하거나 다른 다중이용시설에 준해 영업시간이나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대표는 "시간대와 인원을 애초에 정해 돈을 지불하고 독립된 공간을 이용하는 방식"라며 "서로 연락처를 가진 지인들끼리 모이기 때문에 감염 상황이 발생했을 때 그 어떤 사업장보다 빠르고 협조적인 역학조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4시간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일 뿐 숙박업과는 달라 침구류를 비치하지도 않으며 폐쇄회로(CC)TV도 설치한다"며 "오히려 방역에 적합한 업종"이라고 강조했다. 
 
공간대여업의 경우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고도 세무서에 사업자등록만 하면 운영할 수 있어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정부와 지자체에 방역지침을 알려달라고 지속적으로 연락했지만 '소관이 아니다'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답을 주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인원이나 시간을 어떤 식으로 규제하라'는 세부지침도 주지 않고 무조건 집합금지를 시키는 건 부당하다"고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