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빌 게이츠,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65살 되면 받는 혜택"

중앙일보 2021.01.23 15: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마친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사진 빌 게이츠 트위터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마친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사진 빌 게이츠 트위터 캡처]

빌 게이츠(65)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게이츠는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65살이 되면 받는 혜택 중 하나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생긴다는 것"이라며 "이번 주에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에 이르게 우리를 이끌어준 과학자, 임상시험 참가자, 관계기관, 일선 의료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전 세계 코로나19 퇴치 노력에 4억달러(약 4420억원) 이상을 기부해왔다.
 
또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도 지원했다. 코백스는 코로나19 백신을 공동으로 구매하고 배분하기 위한 국제 프로젝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