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캐나다·멕시코 정상과 통화…코로나19 등 협력

중앙일보 2021.01.23 13:03
 조 바이든 (왼쪽)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왼쪽)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외국 정상과 전화 통화를 가지며 본격적인 정상 외교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캐나다 공영방송 CBC방송 및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전화 통화를 나눴다.
 
CBC방송은 캐나다 고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두 정상 간의 통화는 우호적이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회복, 기후 변화 등을 논의했다고 한다.
 
캐나다·미국의 대규모 송유관 프로젝트인 ‘키스톤XL’에 대한 얘기도 있었다. 트뤼도 총리는 이 사업이 취소된 데 대해 실망감을 나타냈고,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이해한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주요 외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울러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도 통화해 현안을 논의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불법 이민 문제 등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친절하고 자상했다”며 “이민과 코로나19, 개발 및 복지 협조와 관련된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트위터 캡처]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트위터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