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북한 억제 중요한 관심”…대북 정책 검토 착수

중앙일보 2021.01.23 08:43
미국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은 북한을 억제하는 데 있어 중요한 관심을 갖고 있고,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 대북 정책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등 핵확산 관련 활동이 세계 평화와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세계 비(非)확산 체제를 훼손한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키 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에 대한 ‘새로운 전략’을 언급했다. 사키 대변인은 “미국은 미국민과 동맹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한국과 일본 등 미국의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의해서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한 철저한 정책 검토로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역사적으로 그랬던 것처럼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해서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결정하고, 억제에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