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민정 "광진을 주민선택 못받았으면서…" 오세훈에 훈수

중앙일보 2021.01.22 19:22
지난 총선에서 광진을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다퉜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지난 총선에서 광진을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다퉜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오랜세월과 풍파를 겪은 만큼 정치인으로서의 당당함과 기개를 보여주실 순 없으시냐"며 훈수를 뒀다. 둘은 지난 총선에서 광진을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다퉜던 사이다.
 
고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당선되면 차기 대선은 포기하겠다' 오세훈 후보의 일성"이라며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관련해 '조건부 서울시장직 사퇴'를 내거셨다"고 했다.
 
또 "얼마전엔 안철수 전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 안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겠다며 '조건부 출사표'를 던지셨다"며 "그런데 이번엔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대선을 포기하겠다고 하시며 또 '조건'을 거셨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단 한번만이라도 조건없는 입장을 밝힐 순 없으시냐"며 "'대선을 깨끗이 포기한다. 향후 그 어떠한 선거에도 더는 나서지 않겠다. 오로지 서울시장에 모든 것을 걸겠다.' 이러실 순 없으시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무상급식을 원하던 국민들로부터, 종로구민들로부터,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