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00만원 빚에 수백만원 임대로 꼬박꼬박”…유흥업소 반발 확산

중앙일보 2021.01.22 16:31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유흥업소 영업금지 연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최종권 기자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유흥업소 영업금지 연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최종권 기자

“당장 굶어 죽게 생겨서 복지부까지 오게 됐습니다.”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만난 조영육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장은 “전국 3만여 유흥주점의 90%는 한 달 벌어 생활비를 대는 생계형 영세 업소”라며 이렇게 말했다. 

전국 유흥업종사자 22일 세종청사서 집회

 
조 회장은 “방 3~4개 놓고 업주 1명이 요리도 하고 서빙하는 사람이 많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를 이해하지만 그래도 같은 국민인데 너무 차별하는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이날 전국에서 온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소속 회원 99명은 복지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달 말까지 연장한 유흥시설 영업금지 조처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은 강제 휴업에 따른 세금ㆍ건물 임대료 감면, 손실보상금 지원, 형평성에 맞는 방역기준을 제시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조 지회장은 “정부에 특혜를 바라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흥주점보다 밀집도가 더 높고 접촉이 많은 노래방은 영업하게 해주면서 규모가 훨씬 작은 유흥주점은 무조건 문을 닫으라고 하니 어느 업주가 이해할 수 있겠냐”며 “최소한 생계는 유지 될 수 있도록 영업 제한을 완화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유흥음식업중앙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역마다 차이는 있지만, 유흥주점은 7개월~8개월씩 영업을 중단했다. 집회에 나온 업주 대부분은 빚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었다. 사채를 빌려 쓰거나 건물임대료를 내지 못해 보증금이 바닥난 사람도 많았다. 유흥주점은 정부와 자치단체가 지원하는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도 아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유흥업소 영업금지 연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최종권 기자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회원들이 2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유흥업소 영업금지 연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최종권 기자

 
 안산에서 온 윤모(55)씨는 “신용대출과 지인에게 빌린 돈을 합쳐 8000만원의 빚이 있다”며 “건물 임대료는 매월 370만원씩 꼬박꼬박 나가고, 일을 못 하는 직원들도 최소 월급을 줘야 하므로 빚이 쌓여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1년 전 유흥주점을 열었다는 장모(58)씨는 “7000만원을 들여 가게 문을 열었는데 코로나가 터지는 바람에 신용대출로 3000만원을 더 빌리게 됐다”며 “우리도 자영업자고, 세금도 똑같이 내는데 차별을 계속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는 호소문에서 “형평성 있는 지원을 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생계형 업소가 대부분인 유흥주점들이 코로나 위기에서 더불어 살아남을 수 있도록 공평하고 공정한 지원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세종=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