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MS에듀 "온라인 수업 성공 비결, 600개 스마트교구로 재미 잡았다"

중앙일보 2021.01.22 10:00
씨엠에스에듀 이충국 대표. 씨엠에스에듀 제공

씨엠에스에듀 이충국 대표. 씨엠에스에듀 제공

 
예고 없이 찾아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지난해 교육업계에 위기를 가져왔다. 하지만 위기가 기회가 된 곳도 있다. 교육에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온 ‘에듀테크(Edutech)’ 기업들은 온라인 위주 환경에서도 질 높은 수업을 선보이고 있다.
 
사고력 수학과 영재학교 입시 학원으로 알려진 씨엠에스(CMS)에듀도 그중 하나다. 3개월간의 테스트 후 지난달 정식 런칭한 사고력 온라인 클래스 ‘노이지(NO.ISY)’는 온라인으로 토론하고 스마트 교구로 게임하듯 수업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자체 설문에서 노이지 수강생 학부모 92%가 만족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후가 더 기대된다”고 하는 이충국 씨엠에스에듀 대표를 18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본사에서 만났다.
 
씨엠에스에듀는 2014년부터 코딩교육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달에는 3D엔진을 활용한 실시간 인터렉티브 코딩교육 플랫폼 '코드얼라이브'를 출시했다. 화면은 코딩 수업 내용 중 일부. 씨엠에스에듀 제공

씨엠에스에듀는 2014년부터 코딩교육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달에는 3D엔진을 활용한 실시간 인터렉티브 코딩교육 플랫폼 '코드얼라이브'를 출시했다. 화면은 코딩 수업 내용 중 일부. 씨엠에스에듀 제공

 
온라인 수업을 언제부터 준비했나.
처음 관심을 가진 건 ‘융합교육’ 열풍이 불던 2011년이었다. 당시 온라인 수업이라곤 국내외를 불문하고 동영상(VOD) 위주였는데, 소크라테스식 문답과 토론이 주된 우리 수업을 당시 환경에서 구현해 내는 게 쉽지 않아 보였다. 이후 교육용 게임 개발에도 관심을 가졌다가 이 또한 아니라고 판단했고, 대신 디지털 교구를 만들어 게임을 대체할만한 환경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그러던 차에 코로나19가 터졌고 ‘이제는 가야만 하는 길’이라는 판단으로 모든 역량을 동원했다.
 
코로나19로 아이들이 온라인 수업에 익숙해진 것 같다.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에 나선 건, 사교육 업체에 좋은 점이기도 했다. 컴퓨터·태블릿PC 등 하드웨어나 인터넷망 등이 없는 집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모두가 온라인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인프라가 깔린 것이다. 하지만 공교육의 온라인 수업에 실망한 학부모들이 많아 온라인 수업 자체에 대한 이미지는 부정적으로 굳어졌다. ‘사교육 업체라고 별수 있겠느냐’는 생각은 우리가 넘어야 할 허들이 됐다.
 
씨엠에스의 온라인 수업은 어떤 점이 달랐나.
온라인 수업은‘ 재미·절박함·강제성’ 중 하나는 있어야 성공한다는 것이 내 철학이다. 우리가 선택한 건 '재미'다. 아무리 부모가 시키려 해도 아이가 재미없으면 집중할 수 없다. 사고력·수학 온라인클래스 ‘노이지’는 ‘시끌벅적하다(noisy)’는 의미도 담고 있다. 오프라인 수업에선 60% 정도만 교구를 사용했는데 온라인에선 100% 활용할 수 있도록 600여 가지 스마트 인터랙티브 교구를 만들었다.
씨엠에스에듀의 사고력수학 수업인 '노이지'의 수업 화면. 씨엠에스에듀 제공

씨엠에스에듀의 사고력수학 수업인 '노이지'의 수업 화면. 씨엠에스에듀 제공

 
영재수업을 온라인으로 해도 성과가 나오나.
씨엠에스에듀 영재관에서 올해 영재학교에 들어간 인원만 324명이고, 지난해 한국수학올림피아드(KMO) 2차 시험에선 168명의 수상자를 냈다. 전국에 센터가 있는 사고력수학 클래스와 달리 영재관은 수도권에만 있다. 이 수업을 전국에서 들을 수 있도록 준비 중인 것이 실시간 온라인 수업 ‘엣지(ED.GE)’다. 정식 운영을 시작하면 수강 인원을 파격적으로 늘리려 한다. 레벨별로 교육 방식이 다르기 때문에, 수강생이 늘어나도 수준에 맞는 수업을 할 수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오프라인 수업으로 돌아갈까.
온라인 수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많은 학부모가 불안해했다. 학생 8명을 데리고 수업하면, 부모님까지 총 16명이 수업에 참여하는 식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수업에 대한 믿음이 생겼기 때문에 그렇지 않다. 코로나19가 끝나도 모두가 등하원 하던 때로 되돌아가진 않을 거라 본다. 온라인 수업이 잘 되고 있다면 굳이 더 불편했던 예전으로 돌아갈 필요가 없을 것이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