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선집중 施善集中]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운영 … 다영역 간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발전 추구

중앙일보 2021.01.22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사진은 자연친화적인 대학원 옥상 전경.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사진은 자연친화적인 대학원 옥상 전경.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다가오는 미래는 도시·환경 공간 분야의 대전환을 예고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 시대는 공간에 대한 기존의 사고·지식·감각·기술·기법 등에 대한 총체적인 새 출발을 요구한다. 이에 정부에서도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는 미래 사회의 길잡이로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995년에 시작해 유관 교육 프로그램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개설됐다. 최근 서울대학교 공개강좌 평가에서 연속 A등급을 획득해 한국의 ‘국가대표 공간지식 재생학교’로 자리 잡았다.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는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에서는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의 교육 목표는 다영역 간, 다학제 간 상호 작용을 통해 지속가능한 사회발전을 추구하고 있다. 도시·국토·환경·교통·조경·부동산·건축 등 제반 공간 문제에 대해 대학·연구소·정부·기업을 비롯해 시민사회 및 현장 실무 분야가 망라된다.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의 주요 교육 주제는 ▶국토·도시 공간계획의 뉴패러다임 ▶기후위기와 에너지 전환 ▶도시재생과 부동산 정책 ▶스마트시티·모빌리티·빅데이터 ▶도시사회·문화 트렌드 등이다.
 
전문가 과정 강의는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모집 인원은 40명이며, 도시·국토·환경·에너지·교통·조경·부동산·지역개발·건축 등 유관 분야에 종사하거나 관심 있는 사람이면 지원할 수 있다.
 
‘도시·환경 미래전략과정’ 입학지원서는 서울대 환경대학원 홈페이지(gses.snu.ac.kr)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다음 달 19일까지 선착순으로 심사해 마감할 예정이다. 문의 환경대학원 최고위과정 사무국 02-880-8525.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