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최대 인도 코로나백신 공장서 불…"백신생산 지장 없다"

중앙일보 2021.01.21 20:09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연구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코비실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연구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코비실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공장에서 21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고 NDTV 등이 보도했다. 
 
SII는 인도에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코비실드)을 생산하고 있다. SII가 생산한 물량은 지난 16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인도를 비롯해 방글라데시·네팔 등 주변국으로도 공급되고 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서부 푸네의 SII 공장 단지 내 신축 중인 설비에서 시작됐다. 건물 위로 거대한 연기구름이 치솟아 오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소방당국은 구급차 등을 현장에 보내 화재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푸네의 SII 공장 규모는 100에이커(0.4㎢)에 달한다. 
 
SII는 이미 코비실드를 5000만 도스(1회 접종분)를 생산했으며, 올 3월까지 월 1억 도스로 생산 규모를 늘릴 방침이었다. 다만 불이 난 곳은 코로나19 백신 생산공장에서 차량으로 몇 분 떨어진 거리에 있다고 한다.
 
SII 관계자는 "이번 화재로 코로나19 백신 생산이 영향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NDTV에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