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도 인텔 뚫었다…美매체 "반도체 위탁생산 수주 계약"

중앙일보 2021.01.21 17:29
삼성전자가 인텔의 반도체 위탁생산을 수주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삼성전자가 인텔의 반도체 위탁생산을 수주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뉴스1]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인 인텔과 그래픽처리장치(GPU)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인 세미애큐리트는 20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최근 인텔과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계약을 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파운드리공장에서 올 하반기부터 매달 웨이퍼 1만5000장 규모로 인텔 반도체를 생산하는 계약이라는 내용이다.
 
삼성전자 오스틴공장은 14나노미터(㎚·1나노는 10억 분의 1m) 공정으로 반도체를 생산한다. 이에 따라 세미애큐리트는 오스틴에서 만들어지는 인텔 반도체가 중앙처리장치(CPU)가 아닌 GPU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고객사 및 계약사항에 대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다.   
 
인텔은 파운드리 분야 세계 1위인 대만 TSMC와도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는 최근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5나노미터 미세공정을 위한 팹(공장)을 짓고 있는 것은 인텔과의 계약 때문이라고 파악하고 있다. 또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파운드리 계약을 따냈다기보다는 TSMC와 병행 계약을 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인텔은 21일(현지시간) 오후 2시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와 투자설명회를 연다. 업계에서는 이 자리에서 인텔이 반도체 위탁생산 관련 소식을 밝힐 것으로 보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