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통화자 윤미향 소환 없이 마포쉼터 소장 사망 내사종결

중앙일보 2021.01.20 21:53
경기 파주경찰서.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경기 파주경찰서.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경찰이 지난해 6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숨지기 전 마지막으로 통화한 것으로 확인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직접 조사하지 않고 서면으로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 파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A씨의 사망과 관련된 정보를 모두 확인했다”며 “타살 등 다른 혐의점은 없어 내사 종결했다”고 말했다. A씨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는 평화의 우리집 소장으로 근무했다.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해 5월 정의연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던 검찰이 압수수색을 했던 곳 중 하나다. A씨는 검찰 압수수색 이후인 지난해 6월 6일 오후 10시35분쯤 파주시에 있는 자신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윤 의원의 보좌관이 "A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신고했다.
 
A씨 마지막 통화는 윤미향 의원 

A씨는 사망 당일인 오전 10시쯤 윤 의원과 마지막 통화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윤 의원을 소환 조사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문수 당시 경기북부경찰청장은 지난해 7월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A씨 사망 과정에 외력이 없었다는 것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확인됐으나, 정신적인 압박이나 외압 등은 없었는지 확인해야 사건을 마무리할 수 있어서 윤 의원을 소환 조사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 의원은 "의정활동이 바쁘다"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고, 경찰은 서면으로 조사를 했다. 이에 대해 윤 의원 측은 "조사에 관한 것 등은 경찰에 문의하라"고 말했다.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해 10월 폐쇄됐으며 윤 의원은 정의연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최모란 기자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