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난 민주당과 싸우는데, 국민의힘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

중앙일보 2021.01.20 12:30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있다. 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나는 민주당과 싸우는데 지금 제1야당은 안철수와 싸우는 것 같다"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경선 플랫폼 공개를 거부한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용산구 이태원 상인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제1야당 경선 참여는 정말 큰 고민 끝에 한 결정이다. 제 진심을 야권 지지자들, 그리고 정당의 책임자들이 아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안 대표가 경선플랫폼 공개를 제안한 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후보가 결정된 후 단일화 논의를 할 수 있다"며 두 시간만에 이를 거부했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 "어제 설명했듯 저는 공당의 대표다. 국민의당은 많은 당원이 있고 지지율이 10%에 이른다. 만약 탈당하고 입당한다면 기존 국민의당을 지지하던 분들이 야권 단일후보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무리한 요구는 하는지"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정말로 중요한 것은 저를 이기는 게 아니라 문재인 정권과 싸워서 이기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이길 수 있을지, 야권이 이길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서로 생각 다른 많은 지지층, 국민의당, 국민의힘 지지층, 합리적 진보, 무당층까지 한마음으로 한 후보를 지지할 것인지 그 방안을 서로 머리 맞대고 찾자는게 바로 어제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사임한 박영선 중소 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 묻자 "우선 민주당은 후보를 내면 안 된다. 이번 보궐선거로 1000억원 이상 혈세를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럼 민주당에서 이 1000억을 내야 한다. 그런 것을 하고 나서야 후보 자격 논할 수 있지 다른 것이 무슨 의미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해준·손국희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