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정애 훌륭해···박범계 의문의 1패" 청문회서 추켜세운 野

중앙일보 2021.01.20 11:33
20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한 후보자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20일 국회에서 열리고 있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한 후보자가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20일 열린 한정애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이 “문재인 정부가 한 후보자 같은 분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다고 하면 ‘도덕성 흠집내기’니 이런 얘기가 안 나올 것 같다”며 치켜세웠다.  
 
이날 청문회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인사청문회 제도가 문제가 아니라, 사람이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보니 한 후보자는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고 생각 든다. 잘 살아오셨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한 후보자와 비교해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어떠냐. 국민들이 인정하겠느냐. 박 후보자가 의문의 1패를 당한 것”이라고 비꼬았다.  
 
다만 김 의원은 “노동운동가 출신인 한 후보자가 환경부 장관이 아닌 고용부 장관으로 갔다면 박수를 쳐주려 했다”며 “고용부에서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 든다”고 부연했다.  
 
이어진 발언에서 김 의원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입장을 물었다. 이에 한 후보자는 “법적 절차에 들어가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도 구형은 했지만 선고가 안돼서 직접 말하기는 부적절하다”면서도 “우리 당에서 추천한 국무위원이 국민이 봤을 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상황에까지 이르게 됐다”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한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탄소중립이 실제 이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포용적인 환경 안전망을 구축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의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후 위기 시대에 걸맞은 홍수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등 기후변화 적응에 힘쓰는 한편 지자체의 역할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화학물질 안전에서부터 환경오염, 폭염·홍수 등의 기후 위기에서 취약계층과 민감 계층의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며 “가습기살균제와 같이 이미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피해자 관점의 전향적 지원과 피해구제를 통해 피해자의 마음을 다독이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