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이재명에 또 한 방 “피해 본 쪽부터 지원해야 옳다”

중앙일보 2021.01.20 11:26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주장을 비판했다. 재난지원급 정책을 두고 여권의 유력 대선 주자 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모습이다.
 
정 총리는 20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코로나19 때문에 혜택을 본 국민도 있고, 전이나 다름없는 분들도 있고 피해를 많이 본 분도 있다. 지금 상황에서 어디에 지원해야 되겠나”라며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일률 지급 방침에 대해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다. 정 총리는 “지금은 피해를 본 분들한테 지원하는 것이 적절한 타이밍”이라고 반복해 말했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민 전체에게 10만원씩 지급하는 내용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확정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이 지사의 계획에 대해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이라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다만 “만약에 우리가 이 재난이 다 극복됐다고 하자. 그러면 소비 진작을해야 하고, 그래서 누구든지 돈을 써줘야 하는데 그때는 (지방자치단체가) 모두에게 지원하는 것이 여력이 있다면 권장해야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진정이 되면 대선 준비에 들어갈 것이냐’는 질문에 “나는 정치인이다. 그래서 당연히 정치로 돌아간다”고 답했다. 대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다만 “현재 제가 코로나19와 싸우고 있지 않냐? 이 일에 매진하고 있는 게 현재 입장이어서, 그다음에 뭘 하는 것은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그렇지만 나는 정치인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정치는 한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