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코로나, 자연재해와 비슷…정부가 보상 해줘야"

중앙일보 2021.01.20 11:09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코로나19 대책특위 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코로나19 대책특위 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코로나로 경제적 손실을 당한 경제주체들에게 정부가 보상해주기 위해 재정 투입을 어떻게 할 것인지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특위 9차 회의에서 "코로나 같은 예기치 못했던 질병 확산은 자연재해와 비슷한 상황인데 자연재해를 당하면 경제적 손실을 정부가 보상해주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며 "이것 역시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가 1년간 지속되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중소기업 등이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지경에 놓였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가 1년 동안 입은 경제적 손실을 정부가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는 "백신 접종을 위해 모든 나라가 경쟁적으로 애를 쓰고 있는데 우리도 2월 말쯤 되면 접종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2월 말에 접종될 백신의 종류가 무엇인지도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이 사태를 제대로 극복해서 우리 경제를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인지가 당면한 중요 과제"라며 "특위에서 우리 당이 어떤 대책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인지 논의해 달라"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