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코로나19 백신 초도물량 5만명분, 2월 초·중순 접종 목표"

중앙일보 2021.01.20 10:16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백신 공동구매 연합체인 코백스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서 백신 초도물량 5만명분을 다음달 초 받을 예정이고, 같은달 초·중순 첫 접종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코백스퍼실리티와 계약한 1000만 명분 중 초도물량이 2월에 도착할 가능성이 있다”며 “‘2월 초에 받을 수 있겠느냐’하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 답변해놓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양이 많지는 않다”며 “10만 도즈, 한 5만명분이며 확정된 것은 아니고, 협의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진행자는 정 총리에게 “1차 접종 대상은 의료진인 게 맞는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정 총리는 “그럴 가능성이 제일 높다”며 “TF(태스크포스)가 구성돼 있는데, 의료진 또 고위험군 이렇게 해서 어떤 순서를 할 것인가를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재난 상황에서 지방정부가 여력이 돼서 주민들에게 지원하겠다고 하면 정부는 그걸 권장해야지 그걸 못하게 할 이유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이명박·박근혜 등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의 사면권에 대해서 제가 왈가왈부하지 않는 게 온당한 태도”라고 했다.  
 
다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르는 그런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발언한 점에 대해서는 “야당의 대표 아닌가”라며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