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코로나 발생 1년…올해 극복하도록 최선 다하겠다"

중앙일보 2021.01.20 09:16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1년을 맞아 "우선은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늘은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올해가 코로나19 극복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돌이켜보면 지난 1년은 하루도 빠짐없이 '도전과 응전'의 연속이었다"며 "지금까지 7만명이 넘게 감염됐고 1300명의 소중한 인명이 희생되면서 우리 사회는 큰 상처를 입었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우리나라는 강력한 '봉쇄'에 의존하기보다는 3T 전략을 기반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밀방역'으로 발전시키면서 여러 차례 위기를 잘 넘겨 왔다"고 평가했다.
 
3T 전략은 '검사·확진(Test)-역학·추적(Trace)-격리·치료(Treat)' 체계다.
 
정 총리는 "마스크 5부제,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 스루, 전자출입명부 등 기발한 아이디어가 곧바로 방역현장에 도입되면서 'K-방역'을 만들어 냈다"며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으며 대한민국의 국격은 한층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을 빈틈없이 실천해달라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