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낮 음주운전 박시연 "전날 마신 술 숙취 풀렸다 생각…죄송"

중앙일보 2021.01.20 07:21
배우 박시연. 일간스포츠

배우 박시연. 일간스포츠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박시연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유를 불문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며 "안일하게 생각한 저 자신에 대해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응원해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도 너무 죄송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반성하고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가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박시연과 피해자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사고 당시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은 "박시연이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함께 술을 마셨고, 다음날인 17일 숙취가 풀렸다고 판단해 자차를 이용해 외출했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