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 잔 못해 아쉽다" 떠나는 해리스에 안동소주 선물한 文

중앙일보 2021.01.19 18:07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에게 안동소주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접견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에게 안동소주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0일 임기를 마치고 떠나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안동소주'를 선물로 건넸다. 문 대통령은 해리스 대사에게 이임 후에도 한미동맹에 관심을 가져주길 부탁하며 "새로운 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약 30분간 해리스 대사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8년 7월 해리스 대사 부임시 신임장을 제정하며 "안동소주를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언제 한 번 하자"고 덕담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한 잔을 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에 대한 좋은 기억을 안고 떠난다"며 "지난해 한국전 70주년 행사 당시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참전 용사를 한국이 대우하고 기리는 것 보고 감동받았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또 북미 관계에서 자신이 역할을 한 것을 임기 중 '하이라이트(highligt)'로 꼽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어 "코로나 때 한국 같은 혁신 국가의 대응 직접 봐서 기쁘다"며 한미동맹은 군사동맹 뿐 아니라 문화, 과학기술 등 공통 가치와 관심사로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해리스 대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개인적으로 대사께서 흥남철수작전 70주년을 맞아 거제도를 방문하고 흥남철수작전 기념비에 헌화하는 모습 인상적이었다"고 응수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새로운 미국 행정부와도 한미동맹 강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며 "코로나 위기 극복과 기후 위기 대응 등 글로벌 현안 대응을 위해서도 적극 공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뒤에는 축전을 보낼 계획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