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경훈 전 성남 감독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내정

중앙일보 2021.01.19 16:26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내정된 박경훈 전 성남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내정된 박경훈 전 성남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박경훈(60) 전 프로축구 성남FC 감독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를 맡는다.
 
대한축구협회는 홍명보 전 전무이사가 울산 현대 감독으로 옮기면서 공석이 된 자리에 박경훈 전 감독을 내정했다고 19일 밝혔다. 27일 대의원총회 승인만 남았다. 축구협회 전무이사직은 한국 축구 행정을 총괄하는 자리다. 
 
박 전 감독은 1984년 포항제철에 입단해 1992년까지 뛰었다. 태극마크를 달고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과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출전했다. 은퇴 후엔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1994년 전남 드래곤즈 수석코치로 시작해 제주 유나이티드(2009~14년), 성남(17년) 사령탑을 거쳤다. 대표팀에선 2007년 국내에서 열린 U-17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다. 
 
박 감독은 또 전주대 축구학과 교수로 지냈고, 2017년에는 축구협회 기술위원으로 위촉됐다. 정몽규 축구협회 회장은 "합리적인 성격과 유연한 소통 능력 등 협회 안팎의 업무를 조율해야 할 전무이사로서 필요한 자질을 두루 갖췄다. 축구협회의 주요 정책을 잘 이해하는 인물이라고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