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옵티머스 펀드 사기 관련 김재현 대표 등 추가 기소

중앙일보 2021.01.19 12:05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핵심 관계자를 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사.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19일 김 대표와 이동열 사모사채 발행회사 대표, 윤석호 변호사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지난 15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옵티머스 2대 주주, 윤 변호사는 옵티머스 이사로 활동했다.  
 
이들은 모두 옵티머스 건으로 이미 재판에 넘겨져 있는 상태지만, 검찰은 새로 포착된 횡령 혐의를 추가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에 추가된 혐의는 지난해 6월 모 회사에 대한 옵티머스 투자금 295억원을 사채대금 변제 등으로 임의 사용한 혐의다.  
 
또 이들은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펀드 자금 508억 5000만원을 선물 옵션 거래 등 개인 투자 등에 임의로 사용한 혐의로 받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