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재난소득 발표 취소 이어 "당론 정해지면 따를 것"

중앙일보 2021.01.17 22:58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자회견을 하루 전 돌연 취소한 데 이어 “당론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싸고 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던 이 지사가 한발 물러선 모양새다.
 
이 지사는 17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저는 자랑스러운 민주당 당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논쟁과 의견수렴을 통해 공식적인 당론이 정해진다면 저 또한 당 소속 지방정부의 책임자로서 당연히 당론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당내 논쟁이 갈등으로 왜곡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에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지급 방식과 대상‧시기 등에 대한 공식입장을 요청했다”고 했다.  
 
당 지도부 역시 이를 받아들여 신속히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는 게 이 지사의 설명이다. 당 지도부는 18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회의와 고위전략회의를 열고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침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을 취소한 것 또한 “당의 의사결정 과정을 존중한 당연한 결과”라며 “합리적인 당론이 정해지면 경기도 정책 결정과 집행에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내 정책경쟁과 당원 간 토론을 분열과 갈등으로 규정하고 갈라치기를 하는 어떤 정략적 시도도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두드릴수록 강철은 단련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이 지사가 재난기본소득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하면서 그 배경을 놓고 당내 반발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동안 이 지사는 경제방역 차원에서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을 주장했으나 민주당 지도부 일각에서는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