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론토 스트리플링, 연봉 210만 달러→300만 달러 인상 확정

중앙일보 2021.01.16 11:00
연봉 조정을 피해 2021시즌 계약에 합의한 토론토 스트리플링. [AP=연합뉴스]

연봉 조정을 피해 2021시즌 계약에 합의한 토론토 스트리플링.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의 팀 동료 로스 스트리플링(32)의 2021시즌 연봉이 확정됐다.
 
미국 야구 매체 팬사이디드의 로버트 머레이는 16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토론토 스트리플링이 연봉 조정을 피해 300만 달러(33억원)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스트리플링은 두 번째 연봉 조정 자격을 갖춘 상황이었다. 구단 제시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조정위원회를 거칠 수 있었지만, 합의점을 찾았다. 스트리플링의 지난해 연봉은 210만 달러(23억원)였다.
 
LA 다저스에서 뛰던 스트리플링은 지난해 8월 토론토로 트레이드됐다.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와 FA(자유계약선수) 계약한 류현진과 재회해 관심이 쏠렸다. 이적 후 성적(2패 평균자책점 6.32)은 좋지 않았지만 2021년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스트리플링의 통산(5년) 성적은 23승 27패 3세이브 평균자책점 3.77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