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지석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KB손보에 풀세트 승리

중앙일보 2021.01.15 21:25
15일 인천 KB손해보험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15일 인천 KB손해보험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KB손해보험을 물리치고, 선두 행진을 이어갔다.
 

대한항공 승점 2점 보태며 1위 지켜
KB손해보험은 1점 추가로 2위 점프

대한항공은 15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2(25-16, 21-25, 25-21, 25-19, 15-13)로 이겼다. 승점 2점을 추가한 대한항공(15승8패, 승점44)은 1위를 지켰다. KB손해보험(13승9패, 승점40)은 3연패에 빠졌으나, 승점 1점을 추가해 2위 OK금융그룹(15승7패, 승점39)을 제치고 하루만에 2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 정지석은 팀내 최다인 25점(공격성공률 65.51%)를 기록했다. 4세트 초반 트리플크라운(후위공격 7개, 블로킹 3개, 서브득점 3개)까지 달성했다. 임동혁도 서브 에이스 4개 포함해 22점으로 뒤를 받쳤다. KB손해보험은 노우모리 케이타가 36점, 김정호가 20점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은 레프트 김정호가 선발로 나섰다. 김정호는 발가락 통증 때문에 부상으로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훈련을 어제 다시 시작했다. 일단 투입한 뒤 안 좋으면 교체하려고 한다"고 했다.
 
김정호의 컨디션은 기대 이상이었다. 하지만 정동근과 김도훈이 대한항공의 서브를 버티지 못했다. 케이타도 초반 범실을 쏟아냈다. 어렵게 올라오는 공을 때리다 보니 공격 성공률도 나오지 않았다. 반면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이 펄펄 날며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KB는 2세트 반격에 성공했다. 케이타의 공격 리듬이 살아났고, 강서브도 연이어 들어갔다. 상대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착실히 점수 차를 벌렸다. 대한항공은 유광우를 투입하며  19-20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여민수와 케이타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면서 추격을 따돌렸다.
대한항공 정지석. [뉴스1]

대한항공 정지석. [뉴스1]

KB손보는 3세트 초반 기세를 이어갔다. 상대 범실과 정동근의 블로킹, 공격득점을 묶어 8-5로 앞서갔다. 대한항공은 다시 유광우를 투입해 분위기를 바꿨고, 치열한 싸움이 이어졌다. 그리고 해결사 정지석이 날아올랐다. 리시브, 공격, 블로킹, 서브까지 연이어 좋은 플레이를 선보여 역전을 이끌었다.
 
그러나 KB손해보험도 순순히 물러나지 않았다. 4세트 들어 다시 집중력이 살아났다. 케이타와 김정호 쌍포를 앞세워 마지막 세트까지 끌고 갔다.
 
환호하는 대한항공 임동혁. [연합뉴스]

환호하는 대한항공 임동혁. [연합뉴스]

5세트는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대한항공이 초반 앞서갔으나 KB손해보험이 서브와 케이타의 공격을 앞세워 균형을 맞췄다. 대한항공은 13-13에서 임동혁의 연속 서브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지난 두 달 동안 5세트틀 얼마나 많이 했는지"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이어 "팀 전체로도 잘 움직였다. 수퍼 케이타를 상대로 잘 해줬다. 때때로는 막을 수 없는 선수지만, 그게 배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산틸리 감독은 "임동혁에게 매우 만족했다. 어제 면담을 했는데, 중요한 상황에서 잘 움직였다. 2개의 에이스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심장이 정말 강한 선수임을 증명했다. 면담을 할 때 실수를 할 수 있다. 마이클 조던조차 하는 게 실수라고 격려했다"고 말했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결과적으로는 아쉽지만 잘 한 경기였다. 우리가 할 것은 다 쏟아냈다"고 했다. 이어 "원포인트 서버들을 연속으로 넣어 융단폭격을 시도했는데, 범실을 하더라도 강하게 때렸다. 케이타로 전술적인 변화를 주려고 했는데 뜻대로 되진 않았다"고 했다. 김정호에 대해선 "아직 통증은 있다. 중앙후위공격 때 범실이 있었다. 감독으로선 빼고 가고 싶은데, 팀에 손실이 크다. 잘 싸워줘서 고맙다"고 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