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은희 "與 서울시장 후보 내지말라, 박원순 피해자 4차 가해"

중앙일보 2021.01.15 12:35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는 것은 4차 가해"라며 "시장 후보를 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시장이 되면 박원순  규명할전 시장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TF를 꾸리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조 구청장은 전날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해 "사법부가 피해자의 피해를 법적으로 인정함으로써,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계기를 만들었고 진실의 문을 열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사법부의 엄중한 판단을 존중해서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의 초심을 뒤집고 당헌·당규를 개정해서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를 내겠다는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해온 말들은 차마 글로 옮기기도 참담한 말로 가득했다"며 "명백한 범죄행위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 운운하며 2차 가해를 지속해온 민주당과 서울시 '6층 사람들' 그리고 친민주당 '짝퉁 진보'인사들의 야만적인 범죄 옹호 행위가 잘못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서울시장 출마선언에서 젠더 이슈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이라 섣불리 말하는 게 조심스럽다"고 했다"며 "법원의 판결에서 범죄행위가 드러난 상태에서도 기존 입장을 고수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조 구청장은 시정을 맡게 된다면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TF 구성과 더불어 "피해자가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구청장 핸드폰으로 바로 신고하고 구청장이 해당 사건에 대해 직접 처리에 나서는 '서초구 Me2 직통센터' 시스템을 서울시에 맞게 보완해 강력한 재발방지책을 제도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