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 않고 돈 모았더니 가난해졌다" 이 시대 벼락거지의 자조

중앙일보 2021.01.15 05:00 종합 10면 지면보기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1.64포인트(0.05%) 오른 3149.93으로 거래를 마쳤다. 뉴스1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여의도지점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일 대비 1.64포인트(0.05%) 오른 3149.93으로 거래를 마쳤다. 뉴스1

3년 차 직장인 이수헌(29)씨는 주식 투자를 시작할지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부동산이나 주식으로 큰돈을 벌었다는 지인들의 소식이 끊이지 않고 들려와서다. 이씨는 “월급을 착실히 적금했는데 허탈하다”며 “일찍 결혼해 ‘영끌’로 집을 산 친구들은 이제 따라잡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식이라도 해야 하나’ 매일 안절부절못하는 이유다.
 

"가만히 있었더니 벼락거지"

아파트·주식·비트코인 등 직장인들이 관심이 큰 재테크 상품들이 연일 ‘최고가’를 갱신하면서, 그런 자산을 가지지 못한 이들은 갑작스럽게 거지가 된 듯 심한 상실감을 느끼고 있다. 이른바 ‘벼락거지 증후군’이다. “나 빼고 다 돈을 벌었다”는 생각에 자신은 더 가난해졌다고 여긴다. 이들 중 일부는 “열심히 살았는데 가난해졌다”며 자조하거나 뒤늦게 ‘투자 러시’에 나서는 패턴을 보이기도 한다.

 
4년 차 직장인 최모(30)씨는 지난해 12월 주가가 계속 오르자 3000만원을 대출받아 주식에 투자했다. 그는 “주변에서 수천만 원씩 벌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벼락거지’가 된 억울한 심정에 늦게나마 돈을 빌려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는 “월급 받아서 전세자금대출을 중도상환 해왔는데, 그 돈으로 투자할 걸 그랬다”고 후회했다.  

14일 확인한 직장인 최모(30)씨의 마이너스 통장 계좌. 최씨는 지난해 말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고 부동산 투자를 위해 3000만원, 주식 투자를 위해 3000여만원을 대출받았다. [최씨 제공]

14일 확인한 직장인 최모(30)씨의 마이너스 통장 계좌. 최씨는 지난해 말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고 부동산 투자를 위해 3000만원, 주식 투자를 위해 3000여만원을 대출받았다. [최씨 제공]

박탈감에 암호화폐 투자

전문직 종사자인 이모(38)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이달까지 암호화폐 2000만원 어치를 사들였다. 이씨는 “지인 중 한 명이 비트코인 가격이 4000만 원대까지 오르면서 10억원가량을 벌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비트코인을 사기에는 너무 많이 오른 것 같아서 큰 수익을 내기 위해 다른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씨가 투자한 암호화폐 가격은 보름 동안 약 40% 하락했다.

8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고객센터 전광판에 4천만원을 넘긴 비트코인 가격이 보이고 있다. 1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4222만원을 기록했다. 신인섭 기자

8일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고객센터 전광판에 4천만원을 넘긴 비트코인 가격이 보이고 있다. 1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4222만원을 기록했다. 신인섭 기자

"일해서 뭐 하나" 2030의 한탄

일부 젊은 직장인들은 근로 의욕 상실을 호소한다. 2년 차 회사원 정모(30)씨는 “부가 부를 축적하는 게 자본주의 사회라지만 뒤처지고 차별받는다는 박탈감이 수시로 든다”면서 “열심히 일하는 게 무슨 소용인가 싶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에 근무하는 3년 차 김모(29)씨는 “스트레스받고 야근해가면서 받는 월급 이상의 돈을 부동산이나 주식으로 하루아침에 버는 모습을 보면 아무것도 손에 안 잡힐 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주식 얘기를 자꾸 하니 기분이 상해서 ‘그만하라’고 짜증 낸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헤어디자이너 이모(27)씨는 “주식이나 비트코인 투자하는 법을 몰라서 안 하고 있었는데 주변에서는 다 돈을 벌고 있어서 조바심이 생겼다”고 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젊은 세대는 열심히 공부해 취업하고 일을 하더라도 넘을 수 없는 벽에 가로막히는 기분이 들 것”이라며 “돈 있는 사람이 자본을 이용해 부를 축적하는 모습을 목격하면 근로의욕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3년 차 직장인 김모(29)씨가 지난 11일 친구들과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나눈 대화. [김씨 제공]

3년 차 직장인 김모(29)씨가 지난 11일 친구들과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나눈 대화. [김씨 제공]

“남 돈 벌었다고 투자는 위험”

경제전문가들은 ‘벼락거지 증후군’에 따른 충동적인 투자는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부동산은 오르고 일자리는 줄어드니 주식이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심리에 무작정 주식시장으로 들어오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우찬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자신의 여윳돈과 투자 성향을 고려해서 투자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돈을 벌었다는 이유만으로 빚내서 투자하는 건 대단히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김영익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는 “현금 비중 늘려 위기에 대비하는 게 필요하다”면서도 “금리가 워낙 낮아 장기적으로는 주식 투자를 하는 건 좋게 본다”고 했다.

정진호·편광현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