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네 만두가게 찾은 이낙연 “한끼 포장 함께 해 달라”

중앙일보 2021.01.14 20:5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종로 한 만두가게에서 메뉴를 주문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종로 한 만두가게에서 메뉴를 주문하고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재정 대신 ‘자발적 나눔과 연대’에 무게 실은 글을 올리며 연일 ‘양극화 해소’ 행보에 나서고 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양극화 해소 방안으로 ‘이익공유제’를 제안했던 이 대표가 14일 ‘한 끼 포장’으로 자영업자들의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자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 위기. 원래 취약했던 계층과 업종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동네 작은 가게들도 더 힘들어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그러나 호황을 누리는 산업과 계층도 있다”며 “급속히 확대되는 양극화에 대처하려면 재정의 역할이 커져야 하지만, 모두의 자발적 연대와 협력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작은 실천’을 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집 근처 만두가게에 지난 13일 들러 저녁거리를 포장했다면서, 그는 이 가게가 배달업체에 등록되지 않은 곳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함께해 달라”며 “집 근처 작은 식당과 사업장을 이용해 주시고 주위에도 알려 달라”고 부탁했다.
 
이는 양극화로 인한 손실에 배달업계에서도 소외돼 여러 어려움에 시달리는 자영업자들을 돕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의 네이처컬렉션 매장을 찾아 현장을 살폈다. LG생활건강이 운영하는 이 매장은 온라인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품을 수령하도록 한 온라인 쇼핑몰이다. 민주당은 대기업이 자영업자와 매출을 나누는 ‘코로나 이익공유제’의 대표 사례로 꼽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