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자력학회 “이낙연 ‘원전마피아 결탁’ 망언…공식 사과하라”

중앙일보 2021.01.14 18:05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한국원자력학회는 14일 “‘원전 마피아’ 망언으로 원자력 종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치권에서 월성원전 삼중수소 문제를 정쟁화하고 사실을 왜곡해 국민을 호도하지 말고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2019년 4월 월성원전 3호기 터빈건물 하부 지하수 배수로 맨홀에 고인물에서 리터당 71만3000㏃(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비정상적 방사능 누출은 없었으며, 월성 주민에 대한 건강상 영향은 미미하다”고 밝혔다. 특히 2020년 1월 월성 원전의 기체 및 액체 방사성 물질 배출이 각각 기준치의 0.775%, 0.0995%에 불과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한국원자력학회는 설명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며 연일 원전의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지난 11일 이낙연 대표는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1년 넘게 월성원전을 감사해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성 물질 유출을 확인하지 못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 무엇을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7년 전부터 제기된 삼중수소 유출 의혹이 왜 규명되지 못했는지, 누군가의 은폐가 있었는지, 세간의 의심대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사로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폐쇄가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며 “그동안 일부에서는 조기 폐쇄 결정을 정쟁화하며 그런 불량원전의 가동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참으로 무책임한 정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국원자력학회는 “감사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을 감사한 것”이라며 “감사보고서에서도 안전성은 감사대상에서 배제했음을 분명히 밝혔다. 전직 총리이며 집권당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문제의 핵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조기폐쇄를 정당화하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정치적 의도”라고 지적했다.
 
또한 “원전 마피아의 결탁이 있었나 밝혀야 한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원자력계를 범죄 집단과 동일시하는 망언”이라며 “에너지자립을 위해 60여년간 헌신하여 세계 최고의 원자력 기술을 확보하고, 탈원전 정책으로 극도로 사기가 저하된 상황에서도 인내하며 친환경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헌신하고 있는 수십만 원자력 종사자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짓밟는 모독적 발언”이라며 이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한국원자력학회는 “삼중수소 유입 경로를 포함한 환경 영향은 가동 원전 안전에 관한 사항이므로, 국무총리 산하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소관 사항”이라며 “한국수력원자력은 삼중수소 문제를 원안위에 보고하고 조치했다. 이 조치에 문제가 있다면 원안위와 당시 총리인 이 대표 책임”이라고 말했다. 월성원전 삼중수소가 심각한 안전 문제라면 이 대표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국원자력협회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원전 운영을 감독하는 산업부, 안전을 감시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등 국가시스템을 활용해 무엇이 사실이고 괴담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히라”며 “정치권에 왜곡된 정보를 바탕으로 국민을 공포와 혼란에 몰아넣는 제반 행위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14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앞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원들이 탈원전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서 있다. 연합뉴스

14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앞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원들이 탈원전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서 있다. 연합뉴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