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朴, 국민 상처 헤아리며 사과해야, 사면은 말한 적 있지만…"

중앙일보 2021.01.14 12:4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확정 판결과 관련해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년 초 언급했던 사면론과 관련해선 "적절한 시기에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