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범죄 경력자 80명, 어린이집·학원에 버젓이 근무하다 적발

중앙일보 2021.01.14 12:00
연합뉴스

연합뉴스

성범죄 이력을 숨기고 어린이집ㆍ학원ㆍ체육시설 등 아동ㆍ청소년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일해온 성범죄 경력자 80명이 적발됐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학교, 학원, 어린이집 등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성범죄 경력자 취업 여부를 점검해 성범죄 경력자 80명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전국 54만여 개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 327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런 시설에선 직원을 채용할 때 채용 단계에서 성범죄 경력 여부를 조회한다. 점검은 채용 이후에 확정된 성범죄 경력 여부를 확인하고 조치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실시된다.
 
전체 적발 인원 80명을 기관별로 보면 체육시설이 27명(33.8%)으로 가장 많았고, 사교육시설 14명(17.5%), 공원 등 청소년활동시설 7명(8.8%)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이번에 적발된 성범죄 경력자 80명 중 59명은 종사자일 경우 해임, 운영자일 경우 운영자 변경 또는 기관폐쇄 등 조치를 완료했고, 21명에 대하여는 조치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적발된 아동ㆍ청소년 관련 기관 정보는 1월 말부터 4월까지 성범죄자 알림e(www.sexoffender.go.kr)에 공개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