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J열방센터 방문자 명단 논란…"한 사람이 받아적은 흔적"

중앙일보 2021.01.14 10:38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 앞에 붙여진 집합금지 안내문. [사진 상주시, 중앙포토]

경북 상주시 화서면 BTJ 열방센터 앞에 붙여진 집합금지 안내문. [사진 상주시,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선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의 방문자 명단을 놓고 진위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명단 필체가 한 사람이 여러 방문자의 인적을 손으로 작성한 흔적이 나오면서다. 
 
상주시 관계자는 14일 "볼펜으로 쓰인 수십여장의 방문자 명단 중 같은 필체가 다수 나와 일부가 잘못 적힌 명단이 아닐까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방문자 명단은 센터 측이 사법기관 등에 제출한 것이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센터를 찾은 방문자 2792명의 인적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이 관계자는 "명단에 쓰인 번호로 전화를 걸면 없는 번호, 틀린 번호가 많다. 전화를 받는 사람도 자신은 센터에 간 적이 없다는 주장을 많이 해서 이런 의심이 드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상 작성한 명단일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상주시가 센터 측에 최근 "제출한 방문자 명단에 같은 필체가 많다. 틀린 전화번호도 많다. 왜 그런 거냐"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랬더니 "일부 명단은 한 사람이 받아 적기도 하는 것 아니냐. 그래서 필체가 같은 게 있는 것 같다"는 설명을 했다는 것이다. 
 
 상주시 한 간부는 "그래서 방문자 명단 전체가 오기로 쓰인 건 아닌 것 같다. 필체가 같아도 이 중 일부는 진짜 방문자 전화번호도 있다"고 설명했다. 
 
 방문자 명단 진위 논란이 일자 경찰이 나섰다. 김덕환 경북경찰청 수사2계장은 "열방센터 측이 낸 방문자 명단 작성 과정에 문제가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13일 기준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 수는 662명이다. 방역당국이 현재까지 확인한 BTJ열방센터 방문자 총 2797명 중 1873명(67%)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아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안동·상주=김윤호·김정석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