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성 승부차기 성공' 2부 킬, 최강 뮌헨 잡았다

중앙일보 2021.01.14 09:28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 사냥에 앞장선 홀슈타인 킬 이재성(왼쪽). [AP=연합뉴스]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 사냥에 앞장선 홀슈타인 킬 이재성(왼쪽). [AP=연합뉴스]

 
이재성(29)의 소속팀 독일 분데스리가2(2부) 홀슈타인 킬이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독일 포칼 32강전서 이변 연출

 
킬은 14일(한국시각) 독일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 홈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꺾었다. 연장 120분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했다. 킬은 분데스리가2 소속인 반면, 뮌헨은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1, 유럽 챔피언스리그, 포칼 등 3관왕을 달성한 세계 최고 팀이다.  
 
공격수로 선발출전한 이재성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승리에 기여했다. 승부차기에서 4번째 키커로 나서 성공했다. 
 
전반 14분 세르주 그나브리에 선제실점한 킬은 전반 37분 판 바르텔스의 동점골로 1-1을 만들었다. 후반 2분 르로이 사네에 실점한 킬은 후반 추가시간 하우케 발의 헤딩 동점골로 기사회생했다.  
 
연장전에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5-5로 맞선 상황에서 뮌헨 6번째 키커 로카의 슛이 불발된 반면, 킬의 바르텔스가 성공했다. 
 
4번 키커 이재성은 뮌헨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를 뚫었다. 국가대표 이재성은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2-0 승리에 기여했는데, 당시 독일 골키퍼가 노이어였다. 이재성은 16강전에서 백승호의 소속팀 다름슈타트(2부)를 상대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