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조가 있는 아침] (54) 눈 온 뒷날

중앙일보 2021.01.14 00:07 종합 23면 지면보기
유자효 시인

유자효 시인

눈 온 뒷날
최중태(1948∼ )
면도날만큼 창을 열고
바깥을 내다 본다.
 
떠나버린 사람의 인정이
북극 바람보다 찬데
 
사랑이 빙판이 된 땅 위로
노랗게 핀 복수초.
-순례하는 물 (2009. 새로운사람들)
 
절망의 끝에 희망이 있다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니 흰 눈이 덮여 있다. 16세기 네덜란드 화가 피터르 브뤼헐의 ‘눈 속의 사냥꾼’을 도시에서 보는 느낌이다. 오랜만에 맞는 겨울다운 겨울이다.
 
얼마나 추웠으면 면도날만큼 창을 열어 밖을 내다보았을까? 북극 바람이 매섭지만 그보다 더 찬 것은 떠나버린 사람의 마음이다. 그런데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빙판 위로 노랗게 복수초꽃이 피고 있는 게 아닌가? 복수초는 겨울 얼음을 뚫고 꽃을 피운다. 1년 중 가장 먼저 피는 꽃이 복수초다. 그러다가 다른 식물들이 신록을 뽐내기 시작하면 휴면에 들어가는 특이한 꽃이다. 이 시조는 사랑의 부활을 빙판에 꽃을 피우는 복수초에 대비시킨 데 묘미가 있다. 희망은 항상 절망의 끝에 왔다.
 
최중태는 『아침 잡수셨습니까』 『허물벗기』 『제3시집』 등의 시집과 『서울 기원의 내기꾼들』 『귀에 관한 명상』 이란 소설을 출간했다. 
 
유자효 시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