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아시아 차르'에 한반도 전문가 캠벨 전 차관보 내정"

중앙일보 2021.01.13 17:48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아시아 차르' 자리에 커트 캠벨 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내정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아시아 차르'는 바이든 행정부에서 신설되는 직책으로 미국 정부의 아시아 관련 정책을 조율하고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 차르는 러시아어로 황제라는 뜻이다. 앞서 지난달 파이낸셜타임스는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과 관련한 다양한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아시아 차르를 신설한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에서 신설된 '아시아 차르'에 내정된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바이든 행정부에서 신설된 '아시아 차르'에 내정된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캠벨 전 차관보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지낸 아시아 관련 전문가다.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 중시 정책인 '피벗 투 아시아' 정책에도 깊이 관여했다. 앞서 빌 클린턴 행정부에선 국방부 아태 담당 부차관보를 역임했다. 무엇보다 그는 한반도 문제에 관한 한 전문가 중 전문가다. 북한 핵 개발 현황과 남북 관계는 물론 한·일 간 예민한 기류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다. 이때문에 캠벨 전 차관보가 아시아 정책의 총책임자로 임명되면 한·미 소통에도 도움이 될 거라는 기대감이 한국 외교가에서도 나오고 있다. 
 
캠벨 전 차관보를 신설된 '아시아 차르' 자리에 앉힌 건 바이든 정부의 대중국 정책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베테랑 아시아 전문가가 키를 쥐고, 미국 내 여러 정부 기관의 대중국 정책을 효율적으로 통합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내정 배경을 전했다.캠벨 전 차관보는 민주당 인사 중에서도 중국과 관련해 '매파'로 분류된다. 지난 12일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인도태평양 전략은 과거 유럽의 역사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다"며 "중국으로부터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국 간 연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캠벨 전 차관보는 지난 12일 미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미국이 아시아 질서를 강화할 전략을 제시했다. [포린어페어스]

캠벨 전 차관보는 지난 12일 미 외교 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미국이 아시아 질서를 강화할 전략을 제시했다. [포린어페어스]

 
대북 정책과 관련해선 바이든 행정부 초기에 접근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해 12월 "차기 행정부는 대북 접근법을 서둘러 설정해야 하며, 오바마 시기의 정책 지연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미국 ABC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 차례 만난 데 대해선 "굉장히 대담하다"며 "오바마 행정부 당시 대북정책이 지연되면서 (북한이) 도발을 감행하게 됐고, 이때문에 관여 정책을 펼 여지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고 가디언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캠벨 전 차관보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와도 가까운 사이다. 아내는 재무장관 후보로도 거론됐던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