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안철수? 한번 겪어보라…'안잘알'은 다 부정적 평가"

중앙일보 2021.01.13 13:4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보수진영에서 안철수 대표에 대한 평가는 둘로 갈린다"며 "안잘알(안철수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전부 다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종인, 이상돈 등 안 대표와 같이 일을 해본 분들은 안 대표의 행보에 대해 용두사미식으로 끝날 것 아니냐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 대표가 서울시장 출마 선언할 때 그 전까지는 제3지대론을 얘기하다 이번엔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해서 '역시 시작은 다르군'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패턴이라는 게 결국 단일화 과정에서 하던 거 그대로 하지 않을까 싶다"며 "'나 아니면 안 돼. 내가 나가면 이기고 네가 나가면 진다'고 할 거라 생각했는데, 지금도 그러고 있지 않나. 이거 외에는 별 얘기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안 대표가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모욕적일 수 있는 언사들도 많이 할 거다. 예를 들어 국민의힘 후보들에 대해 '당신들이 나가면 진다', '내가 국민의힘 들어가면 표가 나오겠느냐' 이런 식"이라며 "이거는 제3지대론 할 때 언사여야 되는 것이지 야권 단일후보가 되겠다고 국민의힘 표가 필요하다고 했을 때 할 수 있는 언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 "선거에 돌입하면 정책 아니면 TV토론에서 약점을 드러내며 용두사미형 출마가 될 것"이라며 "윤상현 의원 등 안 대표와 같이 일해보지 않은 분들은 안 대표의 상징성이 아직 존재한다고 보고 연대와 합당을 얘기하는데, 글쎄 한번 다들 겪어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김종인 위원장이 있는 한 쉽지 않다고 본다"고 전망하면서 "김 위원장이 식언은 잘 안 한다. 얼마 전 '별의 순간이 윤석열 총장 앞에 왔다'고 한 것도 사실은 안 대표를 견제하는 가장 강력한 멘트다. 야권의 헤게모니를 잡기 위한 안 대표의 광폭 행보에 대해 '너는 아니야' 이렇게 말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인 12일 같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에 대해 "별의 순간이 지금 보일 것"이라며 "그 순간을 제대로 포착하느냐에 따라서 국가를 위해 크게 기여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다"고 말해 윤 총장의 대권 도전을 거론한 것이란 해석을 낳았다.

 

관련기사

이 전 최고위원은 아울러 "지난 2018년 서울시장 선거 때 자유한국당에선 서울 연고도 약한 김문수 후보가 나왔는데 안 대표가 3등을 했다. 안 대표가 어쨌든 대선주자급이기 때문에 고정 지지층은 있겠지만, 확장성이라는 것엔 물음표를 던질 만한 곳이 있다는 것"이라며 "이번에도 (3자 구도로) 간다면 국민들이 안 대표가 3등할 것이라 생각하고 표 쏠림 현상이 나올 수 있다. 그렇기에 안 대표 본인도 국민의힘 후보가 됐을 때와 아닐 때의 득표력 차이가 있다는 것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